전세는 무이자 대출과 같다

data-full-width-responsive="true">

전세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집주인이든 세입자든 마찬가지다. 위기를 겪어보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전세에 대해 어떤 개념인지 알면 전세금에 대해 쉽게 생각할 수 없을 것이다.

전세로 들어간다는 것은 “집주인에게 무이자 대출을 해주는 것”과 같다.

5억짜리 전세를 들어가면 집주인에게 5억을 빌려주는 것이다. 물론 담보가 있다. 집이 담보다.

집을 담보로 5억을 쌩판 모르는 사람에게 빌려주는 셈이 된다.

그런데 담보가 되는 집이 어떤 권리 관계인지도 제대로 알아보지 않고, 대출에 대해서도 모르고 빌려주는 것은 바보같은 짓이다.

혹은 10억짜리 집인데 5억이 대출이 있는 상태인 집에 5억의 전세금을 주고 거주를 한다?

정말 멍청한 짓이다.

명심해야한다. 전세금을 준다는 것은 집을 담보로 무이자 대출을 해주는 것이다.

전세에 대해 무조건 받을 수 있고 안전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전재산을 날릴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