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에스티, 에스앤에스텍의 마스크, 펠리클 사용량 증가

에프에스티와 에스앤에스텍의 투자포인트는 무엇일까?

일단 삼성전자가 엄청난 투자를 진행하는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수혜주가 될 수 있다. 두 회사는 마스크와 팰리클을 만드는 회사다. 마스크란 무엇인고하니 반도체에 회로를 그릴 수 있도록하는 장비다. 벽에 페인트로 글씨를 쓴다고 할 때 정확하고 예쁘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글씨가 적힌 어떤 판을 놓고 그 위에 페인트를 칠하면 아주 쉽게 글자를 그릴 수 있다.

반도체에서도 똑같다. 마스크를 대놓고 빛을 쏴서 회로를 그리는 것이다. 그러면 펠리클이란 무엇인가? 팰리클은 포토마스크를 오염으로부터 보호하고 빛이 잘 투과될 수 있도록 하는 놈이다. 둘다 반도체가 생산될 수록 사용량이 많아지는 소모품이다.

그런데 어떻게 비메모리 반도체 투자의 수혜주가 될까?

비메모리 반도체는 메모리반도체보다 회로가 복잡하다. 이말은 마스크를 더 많이 사용해야한다는 말이다. 회로그리기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여러 종류의 마스크를 사용해 차례차례 그리면서 이것들이 중복되면서 회로가 완성된다. 또한 마스크를 많이 사용하니 자연스레 펠리클 사용량도 많아지게 되는 것이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