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 ODM, EMS의 차이는 무엇인가? 다른점?

data-full-width-responsive="true">

기업이 생산하는 방식에 몇가지가 있다. OEM, ODM, EMS라고 불린다.

생산방식에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인가?

A가 제조업체, B가 판매업체라고 해보자. 판매는 모두 B의 브랜드로 판매가 된다.

OEM

B는 A에게 제품에 대한 여러가지 상세한 스펙을 알려주고 B는 스펙 그대로의 제품을 생산한다. 혹은 생산가능한 기술이 없다면 B가 A를 도와서 기술을 개발해서 생산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한다.

물론 이렇게 B가 도와주면 A는 그 제품을 B에게만 판매해야한다.

ODM

A는 이미 다양한 제품들을 개발한 상태이고, 만들 수 있다. B는 백화점에서 물건을 고르듯이 A의 제품들을 살펴보고 마음에 드는 것을 고른다. 그러면 A는 생산해서 납품하고 그 제품은 B의 브랜드가 찍혀 판매가 된다.

EMS

이 방식은 전자분야에 특화된 방식이다. 기술의 발전 속도가 빠르다보니 양산준비를 하다보면 늦기 마련이다. 그래서 전자제품에서 중간단계에 있는 어떤 부품만 생산을 맡기는 것이다.

OEM이나 ODM은 제품의 전체를 만드는데 EMS는 제품의 부품만을 담당한다.

예를 들어보자.

data-full-width-responsive="true">

아디다스는 신발을 가져올 때 스펙을 알려주고 여러 중소기업에 신발 생산을 의뢰한다. 그리고 그 제품을 받아서 아디다스 이름으로 판매한다. 이것이 OEM이다.

혹은 중소기업이 만들어 놓은 신발들이 있다. 그러면 그 제품을 보고 아디다스 이름으로 생산해달라고 요청한다. 아니면 디자인을 약간 수정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한다. 그렇게해서 만들어지면 ODM이다. 당연히 아디다스 이름으로 판매된다.

휴대폰의 경우에 EMS가 많다. 많은 부품들 중 일부분을 중소기업들에 맡기는 것이다. FPCA 같은 것들 말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