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감상법

곧 있을 자유한국당의 당권은 홍준표과 홍문종(or친박후보)의 빅매치가 될 가능성이 크다. 결과는 어떻게 될까? 결과는 현 지도부의 판단에 달려있다. 전당대회의 룰을 어떻게 디자인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인지도에서 앞서는 홍준표를 밀어주기 위해서는 여론조사와 일반국민들의 지지에 가중치를 두는 방식을 택할 것이고, 친박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홍문종을 위해서는 권리당원이나 조직에 가중치를 두는 방식을 택할 것이다.
어차피 원내 지도부의 목표는 2020년 총선에서 공천을 받아서 국회의원 한번 더 해먹는 것 일거다. 지금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모두 친박이다. 정우택, 박맹우, 이현채 모두 진진박은 아니지만 친박의 색깔을 띄고 있다.
그런데 그들의 지역구가 박맹우를 제외하고는 영남이 아니고 박맹우도 울산이라는 점이 딜레마다. TK라면 죽이되던 밥이되던 박근혜타령, 박정희타령, 빨갱이 타령으로 국회의원 한번 더 해먹을 수있다. 그리고 하부조직도 상당히 탄탄하다(이번에 압도적으로 재보궐 선거에 당선된 김재원)
그러나 그 외 지역은 이야기가 달라진다. 특히 수도권은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기 떄문에 자유한국당 당차원의 혁신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2020년 총선은 물 건너 간거나 마찬가지다. 지도부는 홍준표과 딜을 쳐서, 공천을 약속받고 당차원의 혁신안을 받을것인가? 홍문종을 밀어줘서, 2020년까지 친박당으로 살다가 그냥 사멸할 것인가?에서 선택을 해야 되는 것이다.



이미 홍준표는 지난 대선때 친박의원들의 복당을 받아들임으로써 지도부에게 딜이 가능하다는 시그날도 이미 보냈다. 홍준표가 당권을 잡고 친박, 특히나 TK지역구의 의원이나, 서청원, 윤상현, 한선교같이 영남지역구가 아니더라도 진박의 이미지를 가진 의원을 날려버리고 물갈이하고 그 자리를 새로운 인물로 채우면 혁신을 했다는 시늉을 낼 수 있어서 해볼만 게임이 된다.
내가 당지도부라면 볼것없이 홍준표를 밀어줄테지만 변수가 있다. 그것은 홍준표의 캐릭턱다. 계파없고, 근본없고, 독고다이로 살아온 사람. 언제 어디서 무슨 언행을 할지 모르는 그의 캐릭터가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당원들에게는 불안함으로 다가 올 것이다. 특히나 홍준표가 보기엔 친박들은 고리타분하고 무식한 사람들일거다. 자기보다 한참 못났는데 부모 잘만나 국회의원하는 사람들이다. 그런 인식을 홍준표가 가지고 있다느 것을 지도부도 잘 알고있다.
그러니 나름 명문대를 졸업에 고시출신의 엘리트들이 바글바글한 자유한국당이 자신들을 무시하는 홍준표를 과연 인정하고 받아줄 수있을까?
이번 대선 토론회때 홍준표가 유승민에게 덕이 없다고 디스한것은 사실상 자기 스스로를 디스한거나 진배없다. 이명박도 홍준표가 부담스러워서 일등공신인 홍준표를 내치지 않았는가….
홍준표는 마피아로 비유하자면 보스가 아니라 히트맨이다. 조직을 관리하고 유지하는데 적합한 사림이 아니라 적을 공격하고 치는데 적합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홍준표를 내세워 혁신흉내를 내서 국회의원 한번 더 해먹을 것인가? 국회의원이고 나발이고 홍준표랑은 같이 못하겠으니 될대로 되라며 친박 후보를 밀어줄것인지?
영화처럼 재미있는 상황이 전개될 거같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