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코퍼레이션의 사업계획과 진행상황

data-full-width-responsive="true">

1. 경영자: 유용희. 모회사 대명홀딩스의 기획실장도 겸직. 15년 4월부터 대명코퍼레이션의 대표를 맡음.

2. 경영구조

대명홀딩스 밑에 3개의 자회사 대명레저산업:(지분율 100%) 리조트, 호텔 등등, 대명건설: (지분율 100%) 도급순위 60위, 자급율 50%, 대명코퍼레이션: 대명그룹의 MRO사업을 담당. 그외에도 식자재, 건설자재도 공급. 대명리조트 내에 편의점 운영.

3. 현재 매출 – 2015년부터  2천억 매출로 서서히 증가한다.500~600억이 편의점 매출(매출이익률 8%)1400억이 MRO 및 건설자재 매출 (매출이익률 5%)총 매출이익률 6% 수준으로 2천억 매출이익은 120억일반적인 판관비가 50억 수준

4. 베트남 워터파크 – 내년 3~4월에 공사시작하면 1년정도 공사기간 걸림. 기온이 높은 곳이라서 건물을 짓기보다는 야외기구를 많이 설치할 예정.

북동쪽에 사이공강을 끼고있고, 70만평이 되는 공간이다. 베트남의 대기업인 바이푹 그룹이 반푹리버사이드 시티 프로젝트로 진행 중인공호수를 조성한다. 이 곳에 동사의 워터파크가 들어간다. 잠실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잠실을 벤치마킹했다. 여기에 워터파크는 약 2만평으로 조성한다. 입장료는 원화기준으로 2만원~2.5만원

5. 제주도 리조트 – 400객실 리조트 인수하려고 했으나, 세금문제가 있어서 다른 방향으로 인수하려고 함. 여기서 세금이슈란 기존 400개의 회원권을 인도받는 과정에서 세금이 발생하는데 이게 부담이 될 수준까지 세금이 나온다. 그래서 다른 방법을 찾아보고 있는데 거의 결정은 되었다. 인수 후 실적은 내년 2/4분기부터 반영할 예정

대상이 되는 것은 서귀포시에 있는 것인데 현재 투숙율은 34%인데, 우리가 인수한 뒤에는 97%까지 늘린다. 현재 시설이 노후화되어서 1박 가격이 66000원인데 128000원까지 증액한다. 인수 뒤 300개실 더 증축하는 것은 제주시와 협의되었다. 300개실 반영되는 시점은 3년 뒤 300개실에 대해서 소유권 이전 분양을 할 계획인데 3개년동안 600억 수준으로 각년 200억 수준
현재 대명거제리조트가 연간 영업이익이 85억이 나온다(대명레저산업소유)동사가 제주리조트를 운영하면 연간 영업이익 120억 수준일 것이다.

6. 지분구조 – 대명홀딩스 34%, 대명그룹특수관계자: 10.9%, 도미누스 인베스트먼트: 4.9%

2년6개월후 도미누스가 보유한 CB를 행사하면 도미누스 인베스트먼트가 15.8%, 대명홀딩스 30.4%, 대명그룹특수관계자9.6% 로 조정됨

7. 객실현황 – 대명 8350개 (내년에 청송오픈 계획임, 그 이후에 진도, 남해리조트도 신축, 제주도까지 들어오면 1만개 넘음)한화 4628개용평 2494개

객실을 2020년 정도에 만개를 넘기게 되면 객실숫자와 대명코퍼레이션의 MRO 매출은 비례하게 증가한다.그러면 2~3년 뒤에 EBITDA가 100억 나올 것이다.

8. 향후 실적(영업이익) – 2016년 60억, 2017년 100억(기존 적자나는 사업부를  BEP수준으로 올린다.), 2018년 200억, 2019년 에는 영업이익이 600억 수준으로 시총 1조인도네시아 리조트를 도미누스PE와 협의 중, 자카르타 리조트도 협의 중

9.왜 대평코퍼레이션을 올리려고 하냐? 대명레저산업이 지금 부채비율이 너무 높아서 이제부터는 대명코퍼에게 리조트 이익권을 주려고 한다.향후 개발되는 리조트의 이익권은 대명코퍼가 가져간다.

왜 대명레저산업의 부채비율이 높냐? – 대명리조트 회원권을 만기반환분양을 하는데, 회원권 판매로 받은 돈을 부채로 인식하는데 그게 현재 1.5조 수준현재 대명레저산업이 현금도 많이 보유하고 있지만 부채가 너무 높아서 부채비율이 높아 상장이 안된다. 향후 큰 프로젝트를 하려면 자본조달이 필요한데 대명레저의 상장도 풀어야할 숙제다. 향후 거대프로젝트가 많다. 2~3년 후에 원산도 쪽에 1조짜리 프로젝트도 있다. 그래서 이런 일을 하려면 현재 대명레저산업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대명코퍼를 중심으로 자금을 가져와서 분양방식을 변경해서 회원만 모집하지 말고, 해외업체들과도 교류를 증가시킬 수 있는 구조를 만든다. 해외여행업체들하고 계약을 쉽게 맺을 수 있는 리조트가 필요하다. 현재 국내 회원권을 이미 판매해서 이게 해외업체와 교류가 잘 안되는 리조트가 많다. 이렇게 대명코퍼를 활용하는 동안 대명레저산업에 현금이 쌓이고 부채비율도 자연스레 내려갈 것이다. 향후 대명레저산업의 부채비율을 어느정도 해소하면 상장할 것이고, 상장해서 자금 모집하면 거대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수월해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