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교육 트렌드가 생긴 이유와 수혜주 분석

data-full-width-responsive="true">
  1. 트렌드 선정이유

– 코딩(Coding) : 컴퓨터 프로그램을 수행하는 절차를 적어둔 명령어 모음을 코드라고 하고, 이 코드를 입력하는 행위를 코딩이라고 함. 하지만 요즘은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알고리즘을 작성하는 것까지 포함하는 폭넓은 의미로 사용. 코딩 교육은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것.-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바둑 대국을 통해 AI(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며 SW교육의 필요성이 제기됨.- 스마트폰, 컴퓨터, IoT, AI, 클라우드 등 모든 생활이 IT와 밀접한 관련이 있음. IT의 핵심은 SW기술이고 SW기술은 코딩임. 외국어를 배우는 것처럼 컴퓨터 언어를 배우는 것은 필수적인 교육과정이라 생각하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미국, 영국, 이스라엘 등 전세계적으로 코딩교육을 의무화 함.- 2015.09.23 정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을 확정발표. 2018년부터 소프트웨어 코딩을 정규 과목으로 편성. 이러한 정부의 발표에 따라 코딩과 관련된 사교육 또한 생겨나고 있음.

  1. 트렌드 진행상황

1) 해외의 코딩교육 진행상황
① 미국
– “비디오 게임을 사지만 말고 직접 만들어라”(버락 오바마), “모든 국민이 코딩을 배워야 합니다. 코딩은 생각하는 법을 가르쳐주기 때문”(故스티브 잡스), “15년 후 우리는 읽기, 쓰기와 동일하게 프로그래밍을 가르칠 것이고 왜 더 일찍 시작하지 않았는지 의아해할 것”(2013, 마크 저커버그)
* 아워오브코드(Hour of Code)- 일주일에 1시간 코딩을 공부하게 하자는 취지의 캠페인으로 미국의 비영리단체 ‘코드닷오알지(https://code.org/ )’가 주도적으로 실시.- 그 결과 2주만에 세계적으로 2천만명이 캠페인에 참여. 이 중 미국인이 1천6백만 명. 75%가 유치원생과 초,중,고등학생- 컴퓨터과학을 정규과목으로 채택한 주는 17개로 늘었고 워싱턴D.C.도 동참. 이 밖에 시카고·뉴욕 등도 교육과 전문 교사 양성에 시 정부 차원에서 힘을 쏟고 있음.

② 영국 – 2014년 9월부터 5~16세의 모든 교육 단계에서 기존의 ICT 교육을 대체하는 새로운 컴퓨팅 과목을 실시해 프로그래밍 코딩을 필수로 배우게 하는 새로운 국가 교육과정 개편을 발표.- 1단계에서 4단계로 구성돼 있으며 컴퓨팅 교과 과목은 기초 교과 과목으로 포함돼 초등학교부터 중학교에 걸쳐 11년 동안 컴퓨팅 과목을 학습. 

③ 이스라엘- 1992년 이스라엘 국가교육위원회는 소프트웨어 중심의 컴퓨터과학(CS)를 정규과목으로 정한다는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 냄.- 1994년부터 소프트웨어 과목을 정규과목에 포함.- 이스라엘의 고교 재학생 수는 10만여 명, 이 중 절반인 5만 명 정도가 CS 3단계까지 배움. 마지막 단계까지 듣는 학생은 상위 15% 정도. 웬만한 대학 전공자 수준으로 소프트웨어를 다루는 인재들이 매년 1만 명 이상 배출되는 구조. 2010년부터 CS교육을 중학교까지 확대.- 이스라엘의 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선 국내 대학 컴퓨터공학과 2~3학년 수준의 토론식 수업이 이뤄지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음.- 이스라엘 전국의 200여 개 중학교 가운데 2014년 현재 50여 개 학교가 CS를 정규과목으로 편성.- 구글·인텔·IBM·시스코·애플 등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의 자국 외 최대 연구·개발(R&D)센터는 모두 이스라엘에 있음.  

④ 핀란드- 만 4세부터 코딩을 시작.

⑤ 캐나다- 노바스코샤주정부가 2016~2017학년도 교육예산 가운데 100만달러(약 9억1천여만원)을 학교 코딩 교육 지원에 배정.

⑥ 인도- 고등학교 때 C++나 자바 등 코딩을 가르쳐 이미 소프트웨어 강국으로 발돋움.

⑦ 에스토니아- 1991년 소비에트 연방으로부터 독립. 남한면적의 1/2. 135만명의 인구.- 1998년까지 모든 학교에 컴퓨터 보급. 2010년 기준 전세계 국가 중 인터넷속도 1위.- 2011년 영국의 한 벤처창업 경진대회에서 예선 20팀 중 4팀이 에스토니아 출신. 창업하는데 5분도 안 걸리는 나라.- 성공적 사례 : kazaA(음악, 영상 온라인 파일공유 SW개발), SKYPE(인터넷을 이용한 전화 SW개발), 공인인증서 SW개발, 세계최초 전자투표 SW개발- 1991년 독립당시 GDP 2,000달러안팎→2014 GDP 23,000달러

2) 한국의 코딩교육 진행상황
① 2018년 SW교육 필수화- 2018년부터 초,중,교교에서 코딩교육이 정규과목으로 채택될 예정. 초등학교의 경우 5~6학년 실과 수업에 처음으로 코딩을 배우게 됨. – 올해 900개의 SW 선도학교 지정.

② 선행학습 열풍- 코딩 유치원 : 3세부터 5세까지 영어교육, 6세부터 실전. 한달 수강료200만원.- 코딩 캠프 : 미국 명문대에 다녀오는 1주일짜리 코딩 캠프 참가비 800만원.

③ SKT의 ‘스마트로봇 코딩스쿨’- 스마트로봇 ‘알버트’를 활용해 어린이들이 숫자·계산·논리·패턴·공간과 같은 수학의 개념을 이해하고 SW 개발 과정인 ‘코딩’을 쉽게 학습할 수 있도록 한 우리나라 토종 교육 프로그램.- 유아 및 초등학생이 코딩카드 및 코딩보드 등을 활용해 아날로그 학습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 PC나 스마트폰을 활용해 코딩하면 로봇이 따라 움직여 아이들이 흥미롭게 코딩을 배울 수 있음.-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뿐 아니라 중국, 대만 등 아시아에도 진출한 우리나라 대표적인 SW 교육프로그램으로, 지난해 12월 미국 와튼스쿨-QS 주관의 권위 있는 교육 분야 상인 ‘REIMAGINE EDUCATION 2015’에서 초중고 부문 대상을 수상. 코딩 선진국 미국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음.- 지난 5월 14일 파라과이 최대 지차체인 센트럴주와 ‘알버트’ 1만대 수출 및 ‘코딩스쿨’ 시범 사업 추진을 위한 MOU체결.

  1. 관련 수혜주 : 씨엠에스에듀(225330)

– 사고력 기반의 융합교육 기업 CMS에듀에서 소프트웨어 사고력 프로그램인 ‘ICT ConFUS’를 2014년 런칭.- 초등생의 눈높이에 맞춰 쉽고 재미있는 코딩 교육을 위해 스크래치 프로그램을 활용.
*스크래치란?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에서 장난감 회사인 ‘레고’와 함께 개발한 교육용 프로그래밍 언어. 마치 레고 블록을 쌓아서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처럼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음.

  1. 관련 전망

– 코딩교육을 통해 프로그래밍 뿐만 아니라 ‘논리적인 사고능력’을 키울 수 있음. 알고리즘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논리적인 사고력, 문제 분석능력, 문제 해결능력을 비롯해 창의력까지 키울 수 있어 학부모 사이에서 코딩교육을 시키려는 분위기는 더욱 성행할 것이라 생각.- 정식과목으로 자리잡히지 않는 상황에서 선행학습을 위해 이미 코딩유치원과 관련 사교육이 생겨나고 있음. 공교육에서 코딩교육이 차츰 자리를 잡아감에 따라 관련 사교육시장도 활발해질 것.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