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주 섹터, 파트론, 조이시티 분석

은행주 중에서 기업대출보다는 개인대출 비중이 높은(좀더 빠르게 금리 적용이 가능한다 든지) + 배당수익 + 저벨류           

은행주 컨셉이 맞는 이유, 미국 기준금리 인상, 특히 연내 2회에 대한 기대감 및 두려움은 국내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말려버림. 이에 따라 연내 한국은행의 추가금리인하가 불확실해짐에 따라 앞으로 NIM상승이 은행수익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적용될 것. 한국의 기준금리가 1.25%, 미국의 기준금리가 0.25~0.5이기 때문에 연내 2회 기준금리를 올리게 되면 최대 1.00%로 한국이 1회 기준금리 인하를 하게 되면 양국간의 기준금리가 동일하게 되어버림. 경제체질이 다른 양국이 같은 기준금리를 갖게 된다면 한국의 자본시장에서 이탈이 증가하게 되고, 원화 약세/달러 강세 기조가 이어지게 될 것.            

특히 자회사 100%보유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나서고 있는 KB금융지주가 탑픽임. 만약 한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하게 된다는 컨셉을 잡게 된다면 달러화 강세 수혜주를 보아야함. 장기적인 View를 보아야하는 종목이지만 단기적으로도 한 주를 보기에는 나쁘지 않은 주식.           

29일 은행주가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던 이유 중 또 하나는 7월 신규예대마진이 상승했기 때문임

고정금리 비중이 증가하는 것이 긍정적으로 영향을 끼쳤으며 대출성장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임. 이에 따라 해당 섹터에 대한 외국인 선호도가 증가했던 모습.                      

이 종목이 1주, 2주 연속적으로 주가의 방향성을 갖을 수 있는가에 대한 의문?           

대답:  7월 초부터 이어온 지속적인 랠리, 한달 이상 이뤄져 왔으며 이렇게 증가할 수 있었던 이유로는 은행, 금융지주사의 실적호조가 바탕이었음.                     

3분기 역시 NIM의 저점은 견고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국 기준금리 인상기대감, 한국 기준금리 인하 불가하다는 투자자들의 전망이 은행주를 추가 랠리로 이끌것이라고 생각하며 그 수급의 선두에 외국인이 슬 것으로 예상
           

같은 이슈에 생명보험사가 안되는 이유. 듀레이션 때문에.. 듀레이션이 너무김.. 추가적으로 IFRS4 2단계 도입관려해서 부담상존           

실제로 금리가 인상되는 국면에서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함. 금리 인상에 따른 듀레이션 축소가 실질적으로 적용

파트론

3분기 홍채인식카메라 + 기존카메라 모듈 = 3분기 특성상 매출성장이 크지는 않으나 갤럭시노트7 홍채인식카메라향 관련 매출 증가노트7뿐만아니라 향후 갤럭시 시리즈 탑재 가능하다고 판단. 저가형모델로 확충되는 과정에서 매출확대 발생할 것으로 예상현재주고 벨류에이션 IT부품 평균 8.9배 대비 높으며 카메라모듈 14.0배와 비슷한 수준 PBR은 2015년 실적기준 1.5배수준으로PBR두고 보았을 때 2.2~2.3배까지 확대 가능성있으나 PER자체는 부담스러움. 현재 금리인상관련 발언으로 조정이 온다면 매수가능한 포인트로 보고 있음. 10,500원 언더 주목 10,500원 언더시 10,500~10,000 매수 밴드 목표가 11,500원 짧게 볼 수 있음. 하락후 주가 상승 포인트는 위에 서술한 것.  듀얼카메라보다는 조금더 현실성 있다고 판단.

조이시티

8월 31일 중국 본토 “주사위신” 오픈 관련 기대감 반영이 되지 않고 있음. 홍콩에서 1~2위를 장기간 유지했기 때문에동일문화권이라고 판단되는 중국본토에서도 선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 지난주 말 기대감 반영되며 상승 전환, 급등했던 주가는월요일 매크로 이슈로 인하여 단기적으로 급락했다고 판단. 매수하기 좋다고 생각되며 단기적으로 기대감만 먹고 나와도 될 것으로 예상매수가 밴드는 29,000원~28,000원.   매도가밴드는 31,000원~32,000원. 2분기 실적 그리고 3분기 비용반영관련해서주사위의신이 탑랭커에 오래머무르지 않는 이상 수익실현이 선명하지 않음. 이에 따라 단기적으로 기대감만 먹고 나오는 전략 추천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