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는 아마존이 좋을까? 월마트가 좋을까? 코스트코가 좋을까?

제가 제일 좋아하는 미국기업 중에 하나는 아마존입니다.

늘 최소한의 현금을 보유하고, 매해 새로운 기업을 인수하고, 안되는 사업은 매각하고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서 선보이며 모든 소비자들의 열광을 불러일으키는 기업이 아마존입니다. 바로 위의 문장을 해석하면, 늘 최소한의 현금(ROE를 높임), 매해 새로운 기업을 인수함(ROE를 높임), 안되는 사업을 매각(ROE를 높임),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서 선보임(미래가치 창출로 프리미엄 밸류 증가)
모든 행동에 주주를 우선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주가도 매우 잘 올라갑니다. 최근 아마존은 시애틀에 부동산을 사고, 새로운 빌딩을 많이 짓고 있고, 오프라인 매장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우리가 보는 일반 대형마트랑 반대의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과연 이 일이 잘될까? 미국의 마트들이 아마존 때문에 매출이 줄어 오프라인 스토어를 줄이고 있는데, 아마존은 늘리고 있다니 이게 무슨 일이지? 할겁니다. 이것은 아마존이 잘하던 확장 전략입니다.
아마존은 이제까지 온라인쇼핑의 기반을 잘 다져왔습니다. 온라인의 상품 수를 꾸준히 늘리고, 상품을 배송할 수 있는 배송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추었습니다. 그리고 배송시스템으로  고객에게 더 빨리 전달하기 위해서 전국에 더 많이 물류센터를 세우다보니, 배송시스템으로 할 수 있는 신사업이 보이기 시작한 겁니다. 고객에게 배송해주면서 고객이 많은 거리에 오프라인 매장을 내서 그 매장에 배송을 더 값싸게 해줄 수 있다면 아마존이 제공하는 최저가로 오프라인 매장에서 팔아도 충분히 고객에게 이윤을 남기면서 팔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온라인 -> 배송시스템 -> 오프라인 공략이라는 순서로 진행되는 겁니다. 온라인 쇼핑만이 최저가라는 인식이 깨지는 겁니다.
새롭게 이윤을 창출하는 신사업이 보이면 주가는 더 올라갑니다.
 
그렇다면 월마트는 쇠퇴하고 있을까요?

월마트는 그동안 온라인에 소홀해서 아마존에게 많이 뺏겼습니다. 아마존에만 뺏긴게 아닙니다. 특가상품은 코스트코에도 늘 뺏기는 시장입니다. 그렇다면 월마트는 이제 망할까요? 우리는 월마트가 돈이 많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월마트는 충분히 바뀔 수 있는 포텐셜이 있습니다. 월마트의 최근 뉴스를 보면 오프라인 스토어를 작년에만 264개 닫았습니다. 또한, 실리콘밸리의 IT기업을 엄청나게 인수하기 시작했습니다. 월마트가 온라인을 적용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제 월마트의 구조는 이렇게 바뀝니다.
오프라인매장 -> 온라인 공략-> 배송시스템 도입 이런 순서로 진행될 겁니다. 고객에게 배송하는 배송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거액의 돈이 들어갈 겁니다. 그리고 여기에 큰 치명적인 결함은 월마트는 아마존만큼 다양한 상품을 팔지 않습니다. 상품 수를 따라가려면 아직 멀었다는 것이죠. 이런 와중에 플러스 알파의 밸류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할 겁니다. 그 해답을 찾으면 월마트는 다시 부활할 것이고, 그렇지 못하면 여기서도 더 쇠퇴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마지막으로 코스트코는?

회원에게 아주 특별한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코스트코는 최근 미국에서나 한국에서 매우 인기입니다. 코스트코의 강점은 MD의 기획력입니다. 문제는 그 MD의 기획력이 이제는 다른 경쟁사가 쉽게 카피할만한 전략인 것입니다. 당연히 다른 밸류를 찾아야 하기에 코스트코는 앞으로 넘어서야할 여러가지 장벽이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미국의 대형마켓 3개를 말씀드린 가장 큰 이유는 이마트를 보기 위함입니다.

이마트는 예전에는 대형마트였습니다. 지금은 많이 달라졌습니다. 과거 5년동안 배송시스템에 어마어마한 돈을 쏟아부었습니다.
오프라인 대형매장 -> 물류센터 및 배송시스템 투자 -> 온라인 쇼핑 및 배달 시스템 완성 -> 편의점 위드미 확장 -> 이마트 트레이더스 확장 -> 이마트 일렉트로 마트 확장
고객에게 배송할 수 있는 온라인 배송시스템을 이제 완벽하게 갖추었고, 여기에 제품의 가지 수를 늘리고 있습니다. 거기에다가 편의점 위드미의 확장으로 대형마트에서 편의점까지 채널을 늘리고 있습니다. 외국에 아마존과 월마트, 코스트코가 있다면 국내에는 이마트가 있는 것입니다.
여기에다가 옷이랑 신발같은 패션을 대폭 강화한다면 아마도 사람들은 이마트앱으로 대부분의 쇼핑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이건 이마트가 아니면 다른 기업이 해결할 수 없는 사업입니다. 온라인 배송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이죠. 이마트가 위대한 기업으로 가는 초석은 마련된 셈입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