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5 [한주간 주요 시황 전망]

20180205 [한주간 주요 시황 전망]
<지난 주 증시>
MSCI World 지수 (선진국지수 ETF = ACWI) : 2월02일 74.49 (-) 3.93 % 1월26일 77.54
MSCI 신흥시장 지수 (이머징지수 ETF = EEM) : 2월02일 49.05 (-) 5.81 % / 1월26일 52.08
코스피 1/26종가 기준 약 2,574-> 2/02종가 기준 약 2,525… (-) 1.90 %
코스닥 1/26 종가 기준 약 913 -> 2/02 종가 기준 약 899… (-) 1.53 %
– 지난 주 글로벌 증시는 선진국 장기 국채 금리의 가파른 상승으로 중앙 은행의 긴축 속도 강화 -> 경기 둔화로 이어지는 로직이 지배하며 대부분 하락 마감
– 흥미로운 사실은 작년까지 장기 국채 금리의 상승 부재를 걱정하던 글로벌 투자자들이 드디어 상승하기 시작하는 장기 국채 금리의 상승이 걱정으로 치환되고 있는 점임
– 결국 관건은 금리 인상은 필연이나 그것의 속도감에 달려 있을 것
– 즉, 이에 대해 美 연준을 비롯한 글로벌 선진국 중앙 은행들의 스탠스가 매우 중요함
– 한편, 미국과 독일의 완전 고용 달성과 최근의 시간당 노동 임금 상승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본격 자극 우려에 성공한 가운데 글로벌 전세계적인 실업률의 추가 하락 룸은 결국 독일 제외 유럽과 이머징 국가들에게서 찾을 수 있음
– 급격한 국채 금리의 상승은 채권 시장 역시 약세를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Great Rotation (안전자산 -> 위험자산 선호) 현상 속에 진폭으로 판단
– 다만 추후 달러 약세 환경, 중앙 은행 정책 속도를 봐야겠으나 경기 전환에 따라 4차 산업으로 대변되는 고 PER 시대 위주에서 좀 더 균형감 있는 증시로의 전환 예측
– 투자자들은 상대적으로 밸류에이션 부담이 덜한 상대적 가치주를 찾을 것으로 예측
<이번 주 증시>
– 이번 주 글로벌 증시는 선진국 장기 국채 금리 상승 속도감과 연준 위원들의 연설 릴레이에 관심이 주가 될 듯
– 특히 국채 금리 상승은 이번 주 연준 위원들의 연설의 종속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바, 연준 위원들의 언급 하나 하나에 주목도가 이어질 듯
– 연준 위원들의 자신감 금리 인상 역설은 시장에 부정적, 반대는 시장에 긍정적이고 만약 혼재되면 이는 시장에 긍정적일 것으로 예상
– 국내 증시의 경우, 애플의 부진으로 촉발된 IT 주들의 조정이 원달러 환율 상승을 압도한바 있어 상기 연준 위원들의 발언이 매파로 이어질 경우에는 IT 섹터에 좀 더 조정이 이어지면서 전체적인 약세 속에 상대적 가치주 혹은 경기 민감주 섹터가 Shelter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
금주의 일정
▲ 05일(월) = 미국 1월 ISM 서비스업지수 / 유로존 12월 소매판매 / 중국 1월 차이신 서비스업 PMI
▲ 06일(화) =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 연은 총재 연설
▲ 07일(수) = 더들리, 카플란, 에반스, 윌리엄스 지방 연은 총재 연설 / 중국 1월 외환보유고
08일(목) = 하커, 카시카리, 조지 지방 연은 총재 연설 / 중국 1월 수출입
 
09일(금) = 중국 1월 소비자 및 생산자 물가지수
<드리는 글>
위 내용은 소통을 위해서 시중 자료를 정리하고  개인의 뷰가 녹아들어있는 것으로서 정확성을 완벽히 담보할 수는 없기 때문에 시장 흐름에 대한 참고 차원으로만 일독 부탁 드립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