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윈테크 NDR 후기 질의응답(Q&A)

data-full-width-responsive="true">

코윈테크의 NDR 내용이라 예상치가 많으니 참고만 하시고 매수하지말고 공부만 하세요.

코윈테크는 2차전지 전공정, 후공정, SW 시스템 영위.

– SW 엔지니어 50명 : 인원 많은 이유는 스마트팩토리를 준비하기 위함
– 2차전지 공정 간 흐름을 원활하게 연결시켜주는 작업 (장비와 장비 사이를 연결시켜주는 것)


매출구성

-2차전지 89%, 석유/화학 7.9%, 반도체/디스플레이 1.4%, 기계/자동차 0.7%, 식품/제약/화장품 0.7%, 기타 0.3%
-2차전지 후공정 쪽은 오래 전부터 해와서 매출이 줄어들고 전공정은 늘어나는 추세(마진율도 전공정이 좋음)
-판관비 하락 추세 이유 : 해외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 수행 지역의 집중화 / 대형 프로젝트 계약에 따른 구매 협상력 우위

2차전지 업체는 완성차 업체와의 장기계약이 중요이고 다음이 초기 시스템 공동설계(코윈테크와 2차전지 업체(LG화학, SK이노, 삼성SDI 등)임.

2차전지 국내 고객사

  • SDI 전후공정, 경쟁사 X
  • LG화학 전후, 후공정에 경쟁사 있지만 비중 낮음
  • SK이노 후공정, 경쟁사 2 곳 있고 자체적으로 하는 부분이 있다고 함
  • 그 외 – 무라타, 중국기업 다수
data-full-width-responsive="true">

반도체/디스플레이 고객사

  • 삼전, 삼전기, LG전자, 중국기업 다수(BOE, CSOT 등 대기업 다수)
  • 이 쪽은 경쟁사가 많은 듯… 중국 쪽 수요가 느는 이유는 시장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 판단!

신규시장으로 인도, 베트남 쪽에 진출 중.

자동화의 맹점은 한 부분이 멈추면 전체가 멈추는 것이다. 이걸 없애기 위해 우리는 SW 쪽을 강화해서(사람이 담당하는 것이 아닌) 해결하는 것이 목표임. 사전에 멈추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모니터링 기능도 강화 중

현재 폴란드 시장에 공사가 많기 때문에 법인을 세워 대응 중. 향후 중국 쪽 수요가 몰릴 것이라 판단하여 준비 중. 올 하반기부터 or 내년 상반기부터 AS쪽 매출이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

QnA

1. 래깅타임이 짧은 걸로 알고 있는데 수주 관련 질문
– 수주부터 매출 인식까지는 3개월 / 중국은 20일 / 유럽은 2개월 정도
– 수주 잔고 420억 정도는 다 인식될 것으로 예상
– 나머지 600억 정도는 내년에 인식될 것으로 예상

2. 하반기에 후공정이 전공정보다 많아지는데 이 때문에 이익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 AS 때문에 조금 더 높을 것으로 예상
– 그리고 후공정이 전공정보다 3~5% 정도 낮긴 하지만 우리의 영익률 25%를 지키는 데 이상 없을 것

data-full-width-responsive="true">

3. 매출 성장성은?
– 캐파 확장 진행 중, 공장 800평 지어져 있음
– 공장을 짓고하면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공장을 매입해버림. 따라서 건물이 있음
– 예상은 30% 정도 성장할 것이라고 생각되는데 주말에 중국 3사를 만나고 올 계획이다. 잘 되면 매출이 더 늘어날 것이다.

4. 상장 당시 실권주 의무물량 30만주 정도 배정한 걸로 알고 있는데 현 상황은?
– 완전 종료가 아직 안됐음. 당시 34,500원 정도로 배정했는데 30만주에 대해서 안나왔고 이 이하로는 팔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함

5. 자동화 치고는 마진이 굉장히 높은데 지속가능하나? 가능한 이유는? 또 언제까지 가능할 거라고 판단?
– SFA와는 친하다;; 얘네는 디스플레이 쪽으로 많이 한다.
– 시장을 선점해서 가면 좋은 영익률을 계속 추구할 수 있다. 고객사 측에서도 우리를 밀어주는 중(계속 기술 개발 과제를 내어줌, 특허 등)
– 후공정은 영익률이 조금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전공정은 아직 사람이 하는 부분이 아주 많다. 또한 정밀하게 진행해야 하는 부분이 많아서 기술 개발을 통해 마진율을 계속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다.

6. 작년과 올해의 매출은 비슷한데 영익률이 차이가 많이 난다. 자재비는 얼마나 하는가?
– 자재비가 70~80% 정도 (원가 대비) > 완제품 대비해서는 조금 더 떨어지는데(약 5%) 이 부분은 인건비, 기타 등 이다.
– 작년에는 해외로 나가서 사업을 하다보니 실패비용이 많았지만 이 부분을 많이 개선하고 있어 높아졌다. 또 대량생산에 따른 효과가 많이 커지고 있다.

data-full-width-responsive="true">

7. 경쟁사 대비 장단점은?
– 본격적인 경쟁사는 현재 없는 상황이다.
– SK의 경우 – 전략적으로 못들어 가고 있는 부분이 LG와 사이가 많이 안좋아서 들어가기 꺼려하는 부분이 있다.
– 후공정 쪽에서는 SFA가 하고 있고, 자회사? 관계회사가 조금 하고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 LG 쪽은 아바텍, 코아테크가 하고 있다. 코아테크는 후공정 조금씩 하고 있다. 이 두 회사는 생산은 하고있지만 납품한 이력이 없다. 9월 말 10월 초에 조금 들어갈 예정이다.

– 폴란드는 인프라 구축에 상당히 애러가 많다. 대표적으로 노동력(열심히 안하고 사회주의에 찌들어 있음)
– 동유럽 또한 상황이 비슷하다. 다른 해외는 크게 문제가 없다.

8. 1GW당 자동화 설비가 차지하는 부분은?
1기가(1조) 정도에 자동화 부문은 3천억 정도 들어간다. 우리는 노스볼트와 자동화 설비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임

9. SFA가 가장 강력한 경쟁사인가?
현재로선 그렇지만 SFA는 헝가리 쪽(SK이노)에 많이 하고 있고 우리랑은 겹치지 않는다. 그러나 2차전지 관련 기술력은 우리가 확실히 우위이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