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이든 경제든 예언해서 맞추려고 하지 마라.

data-full-width-responsive="true">

많은 투자자들이 겪는 실수 중 하나가 ‘예언’이다.

올라갈 것 같다, 떨어질 것 같다와 같은 ‘예언’을 하고 맞춰서 돈을 벌고 싶어한다.

아무 의미없다.

도박적 사고

돈을 다 잃을 수 밖에 없는 사고 구조다.

생각해보자.

예언을 했고 100원을 베팅해서 100원을 벌었다.

자신감을 얻었다.

예언을 했고 200원을 베팅해서 200원을 벌었다.

자신감이 더 올랐고 400원이 됐다. 난 뭐든 다 할 수 있다.

또 예언을 했고 400원을 걸어서 400원을 벌었다.

이럴 줄 알았다. 내 감각은 타고났다.

data-full-width-responsive="true">

예언을 했고 800원을 베팅했지만 틀렸다.

0원이 됐다.

99번을 예언으로 맞췄어도 한번 틀리면 꽝이다.

다 잃지 않기 위해서는 예언을 하면서 돈을 벌었어도 100원씩만 걸었어야 했다. 하지만 그렇게 할 수 있을까?

벌었던 돈만 베팅하면 좋겠지만 현실에서는 더 큰 돈을 끌어와서 베팅한다.

그래서 초반에 운으로 돈을 번 사람은 더 크게 망하는 것이다.

분석과 예측

주식관련 TV를 켜면 어디서든 예측하고 분석하는 사람들이 나온다. 그런데 그것이 경제, 금리와 같은 것들이라면 시간이 남아돌 때만 본다.

아무 쓸모 없다.

우리 세상은 복잡계다. 하나의 원인으로 하나의 결과가 나오는 세상이 아니다. 우리가 생각하지도 못하는 여러 원인들이 서로 상호작용을 해서 경제가 흘러가고 주식이 반응한다.

우리가 분석하고 예측해야하는 것은 거시경제가 아니다.

data-full-width-responsive="true">

기업이다.

기업에 집중해야 한다. 기업이 무슨 사업을 하는지, 얼마나 좋은 해자를 갖췄는지, 경영자는 어떤지에 대해 분석하고 다른 경쟁자와의 비교를 하고 앞으로의 위치를 예측해보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에서도 테마주, 급등주 같은 것들은 볼 필요가 없다. 분석이 안되고 예측이 안되기 때문이다. 물론 만명 중 한명은 분석하고 예측해서 돈을 벌지만 그게 나일거라곤 생각하지 않는게 좋다.

안전하게 가자.

안전하게 벌자.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