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중분쟁, 한일관계 이슈로 비상경영계획 착수 200607

data-full-width-responsive="true">

코로나, 미중무역분쟁, 한일관계 악화 등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져 삼성전자는 비상경영계획에 착수했다.

삼성은 일본의 추가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대비해 시나리오별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해외법을 통해 반도체 핵심 소재와 장비 수급방안 등 협력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19년 7월 이후 일본의 수출 규제 대상은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이다.

불화수소는 국산으로 대체하고 있다.

하지만 노광공정에 사용되는 포토마스크 등은 당장 대체하기 힘들다.

미중관계에서도 삼성전자가 힘든 부분이 있다.

미국은 화웨이가 반도체 공급을 못받도록 하고 있고,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도 박탈하려고 한다. 삼성은 9월부터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 화웨이에 반도체를 팔 수 없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