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업분석 컨퍼런스 17년 1월

data-full-width-responsive="true">

1. 디스플레이

-LCD 패널 1Q까지 스트롱, 2Q TV 수요 받쳐준다면 빠질 개연성 없어보임. 하반기 중국 BOE, CSOT 들어오면 소폭 빠질 것으로 보임
-애플 관련된 스탠스 변한것이 없음. 7개 라인 신규투자 작년 다 애플향. 올 2Q부터 생산시작. 연말까지 풀리 램프업. 패널은 다 애플향
-프리미엄 폰은 다 OLED 채택할 듯. 10조~15조 투자한 것이기 때문임. 안전장치없이 하지 않았을 것
-패널 다 사갈 것인데 다 전화기에 실려나갈진 모르겠음. 다 팔 것. 그게 올해 나올지는 모르겠음
-OLED 패널은 이미 애플에서 검증을 많이 했었음
-중국 리지드. 전체에서 한 30% 임. 플렉서블 사가는 애들이 없음. CAPA가 없어서 줄 수 없음

2. 반도체

-중국 D램보다 낸드쪽으로 들어올 것. 시장 임팩에 미칠 정도의 볼륨이나 하이앤드쪽은 쉽지 않을 것. 최소 5년 걸릴 것
-동사에 영향 미치기보다 2nd tier에 영향 줄 것. 마이크론이나 그런 부분
-D램 빗비중품질: 모바일 50%, 서버 20%, PC 10% 중반
-PC 비중 계속 줄여왔음. 작년 초반부터 많이 줄이다가 PC쪽 공급 줄면서 가격 쎄지다보니 안줄이고 좀 더 PC에 웨이퍼 넣고 했었음. 수익성 중요
-모바일은 계속 가격이 줄어듬
-모바일 10% 중반 가격 하락, PC 20% 중반 가격 상승 보고 있음. PC 1Q에 가격 워낙 쎘기 때문임
-모바일이 PC 보다 시장 4~5배 큼


-도시바 3D NAND 들어오긴 할 것. 시기가 문제임. 평택 램프업도 경쟁사들이 램프업 수준에 맞춰서 스피드 조절할 것
-생각보다 경쟁자들이 빨리 시장에 3D낸드 내놓으면 공격적으로 동사가 하진 않을 것. 하이앤드에 동사는 집중
-그쪽이 공격적으로 들어오지 않으면 미드 로우도 집중할 것
-낸드 빗그로스 전망. 낸드 가격 작년만큼 안빠지겠지만 올해 계속 빠지긴 할 것. 연간 한자리수 초중반으로 보고 있음
-가격이 강세로 버티면 채용량 늘지 않고, 가격이 빠지면 수익성은 빠지겠지만 채용량 늘겠고. 어느정도 가격이 계속 빠지는게 동사에 좋음
-동사는 3D낸드 마진이 더 좋음. 원가구조보다 응용처의 차이 때문임. 하이앤드 엔터프라이즈 SSD쪽으로 프리미엄 받고 들어가기 때문임
-모바일, 다른쪽은 2D 들어가는데 프리미엄이 낮은 측면이 있음
-SSD 70% 3D, 연말 90% 3D로 할 것
-재고 수준은 지난 분기 동사 뿐만 아니라 대부분 다 줄었음. 수요가 쏏기 때문임. 상반기 정상수준으로 할 것

-파운드리 EUV. 미세공정 가려면 미세화 가야하기 때문에 7나노 할 때 무조건 필요해서 관련 준비하는 것
-EUV 적용 18년 초도, 19년 양산을 위해서 하는 것. TSMC도 어떻게 할지 모르겠지만 유사하게 진행할 것

-투자를 확정짓지는 못했음. 4Q 시점에 말하진 않았지만 방향성만 얘기했지만 이번엔 그거조차 딜레이
-반도체만 대략 말하면 메모리 작년 투자 안해서 40% 정도 빠졌는데 D램쪽도 조금 더 늘어나야할 것
-실제 메모리 투자 큰 부분은 낸드임. 3D낸드쪽 투자
-16년 기준 13조 투자 수준. 80% 낸드. 17년은 모르겠음

-과거 애플 공급할 때 오스틴에서 공급 많이 했음. 애플 북미로 들어오면 미국 파운드리 동사있고, TSMC 없음. 다른업체 기술력 부족. 오스틴 수혜 가능
-하지만 반도체, 휴대폰은 관세 이슈가 없음. 가전은 관세이슈가 있음
-향후 10나노 한국 S1. 14나노 오스틴 S2. 이렇게 특화해서 공급. 리딩쪽은 한국에서 대응할 것

3. IM

-인공지능. 비블랫 인수해서 S8에 비블렛 기술 다 적용은 어려울 것. 그쪽에서 갖고 있는 보이스 컨트롤은 동사가 기존 갖고 있던 것과 해서 단말 전체를 세팅-문자메시지 수준 들어갈 것
-향후 차량 호출, 운전하면서 쓸 수 있는 서비스 들 UI를 터치에서 음성 UI로 바꾸는 것을 보고 있음
-알렉사, 시리 비슷한거 하고 있지만 동사는 단말 컨츄롤 중심. 알렉사, 시리는 빅데이터 서비스 기반으로 하는 것
-시기는 3말~4초 보고 있음
-S8 초기는 낮을 수 있음. 사업자 보조금 확보되면 가격을 조금 올려서라도 마진 확보하는 룸이 있을 것. 협의 진행 중
-초기 마진은 S7은 1Q부터 900만대로 볼륨 확 올라갔음. 확 마진 개선. 1Q17 적은 물량 들어가니 불륨 효과 적을 것
-2Q 1800~2000만대까지 올라가면 마진 개선효과 빨리 올라갈 것
-연간 탑라인 성장으로. 절대 OP 성장, 플랫 이상하려면 비용절감 필요함
-4Q 물량 안빠진 것은 qq 미국이 원가 3Q 노트3 단종으로 많이 늘었고, 비중은 15%. 유럽 QQ로 증가 비중 20% 중반. 이머징이 많이 빠졌음. 중국이 많이 빠졌음. 중화/아프리카 빠짐
-S7 많이 팔린 지역 성장률이 높았음. 인도 4Q 화폐개혁. 현지 로컬 업체와 중국 업체들 타격컸음. 팍스콘 현지 생산 물량도 절반 줄었음
-동사 통상 WEEKLY 물량 20% 빠졌다가 12월 다시 올라왓음. 하이앤드 영향 상대적 적었음. 중국 업체들 현금 안도니 온라인 유통으로 많이 돌렸는데 동사가 온라인 유통 잡고 있어 효과 나타남
-여전히 인도시장 YY 20% 성장 보고 있음

-배터리 설계가 다름. 한정된 공간 덴시티가 올라가기 떄문임
-노트7 메이저 SDI, ATL. 두 업체 배터리 디자인 다름. 동사는 스펙을 주고 디자인은 하지 않음. 둘 다 문제가 생긴 것. 콤팩트 사이즈에 덴시티 높이니
-라인이 달라서 다른 것이 아님. 노트는 제조/디자인 세심했어야 했는데 그게 안된 것
-얘는 좀 더 엄격한 기준으로 검사했어야 했는데 S7 기준을 그대로 적용해서 문제가 생긴것으로 보임
-배터리 업체에도 검사해서 넘기라고 하고 있음
-모든 배터리는 전수조사로 할 것. 몇시간 돌려서 문제 없어야 채택. 소프트웨어 적으로 이상 생기면 안전장치 추가할 것
-S8은 노트가 아니라 배터리 덴시티 떨어질 것. 덴시티 높혀서 배터리 라이프 길게 하는게 아니라 전력소모 효율성 높혀서 라이프 길게하는 방향으로 잡았음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